탑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커뮤니티 > 보도자료
"이젠 마을에서 방과후학교 해요"
작성자: 창의융합교육연구회    작성일: 2015-07-16   조회수: 15   

 

 

학부모·주민, 문화예술·과학교실 등 운영 / 전북교육청 올 33곳 선정…교원 업무 경감



장수군으로 귀촌한 학부모들은 자녀 교육이 가장 큰 문제였다. 도시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진 이들 학부모들은 자신이 가진 재능으로 자녀들 교육에 나서기로 했다. 여기에 기존 농촌 주민들도 의기투합해 교육 관련 사업으로 연결시켰다. 10여명을 조합원으로 한 초록누리협동조합을 결성한 것이다.

이들 조합원들은 학교의 요청이 있을 때 1일 교사로 참여하기도 하고, 지역아동센터에서 강의에도 나섰다. 이 조합은 교육청의 ‘방과후 마을학교’에 선정돼 지난 6월부터 장계군립도서관에서 본격적으로 아이들 지도에 나섰다. 장계초와 계남초에 다니는 20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마을학교’에서는 다도·요리·환경·바느질 수업이 진행된다. 매주 수요일 2시간씩, 방학 때는 4시간씩 수업이 이뤄진다.

고창군 공음면 어머니들은 몇 년 전부터 마을에 작은 공부방을 마련하고 아이들의 방과후활동을 돌보는 품앗이 학습을 해왔다. 올해 초 공음슬로협동조합을 결성한 뒤 교육청의 ‘방과후 마을학교 사업자 공개모집’에 선정, 400만원을 지원받아 독서지도와 제과제빵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공음초와 공음중, 상하초교 학생 20여명을 대상으로 수준별 독서 모둠을 꾸려 독서수업과 팥빙수와 컵케익 등 다양한 먹거리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순창군 쌍치면의 ‘꿈땅작은도서관’은 농사일 등으로 아이를 돌볼 수 없는 농촌지역에서 아이들의 안식처 같은 곳이다. 목사 부부가 학교 수업이 끝난 쌍치초·시산초 어린이들을 직접 차로 데려와 저녁 식사까지 해결해준다. 각각 음악과 미술을 전공한 목사 부부는 20명에 이르는 학생들에게 음악과 미술을 지도하고, 숙제도 봐주는 역할까지 맡고 있다.

이렇게 지역사회의 자원을 활용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방과후 마을학교’가 지역사회에서 큰 환영을 받고 있다. 도교육청이 교육지원청별로 사업자를 공개모집해 추진한 이 사업은 올해 전주를 비롯한 13개 시군에서 33개의 교육협동조합과 사회복지관, 민간단체가 선정됐다. 이들 기관은 올해 말까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기관별로 300만원~900만원씩 총1억5000만원을 지원받는다.

시군별로는 전주가 9개 기관으로 가장 많고, 군산·정읍·진안 3곳, 익산·김제·무주·고창 2곳, 남원·장수·부안 1곳이다.

지역별로 뮤지컬, 독서, 축구, 마술, 바이올린, 도자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전주의 경우 (사)공연문화발전소 ‘명태’는 연극과 뮤지컬을 체험케 하고 동화나래는 책을 활용한 꿈과 창의 프로젝트를, (주)애니설리반학교는 특수학생을 대상으로 진로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군산은 협동조합 스포츠제이가 축구교실과 스포츠 기자단을 운영하고, 네추얼에코협동조합은 천연염색과 가죽공예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익산 부송종합사회복지관은 역사 노작활동과 과학창의실험을, 창의융합교육연구회의 창의프로그래밍도 있다. 무주 청소년수련관과 안성청소년 문화의 집에선 탁구와 댄스, 영어동화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도교육청 박수빈 담당 장학사는 “방과후 마을학교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것은 지역사회 자원 활용,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교원의 업무 경감 등 1석3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

 

 

 

..이 게시물을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이전글 방과후학교 '3D시간여행’, 역사 교육의 붐 일으킨다 2017-01-10
다음글 익산교육지원청 ‘방과후 마을학교’ 6기관 선정 운영 2017-02-07



작성자 :
내용 댓글쓰기
None Data!
△ TOP